Rain of Joy

Delightful installation arts and performance by Han Lee

  1. |

    ABOUT

    Han Lee is a media artist, an interactive designer, and also a music composer, a performer, a motion graphic designer and a creative director at Push. He creates mechanical structures with programmed electronic circuits using physical computing or generative art. He believes nothing in this world is immobile but constantly moving. He tries to imitate God’s amazing creation by making his artworks come alive and interact with you.

    His work is often composed of rain sounds and visual effects or he uses analog emotions to fill a space. His overall goal is for the audience to interact and carry a dialogue with his work. And this points to one thing, immersion.


    -


    미디어 아티스트 이한은 인터랙티브 디자이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이기도 하며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며 이야기를 만들고 모션그래픽을 만든다. 제너레이티브 아트나 피지컬 컴퓨팅 작업을 위해 설계를 하고 프로그래밍을 하곤 한다. 가만히 있는 것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믿으며, 많은 경우 그의 작품들을 가만히 두지 않는다. 하나님이 만든 경이로운 세상을 모방하며, 관객과 소통하게 한다.


    그는 아날로그 감성을 종종 작품에 가져오기 위한 매개체로 나무를 사용하거나 빗소리로 공간을 채운다. 관객들이 작품과 더 깊게 더 많은 대화를 하고 완전히 공감할 수 있도록 시청각을 디자인한다. 목적은 늘 하나다. 몰입.


  1. Performance could be played itself without any installations but it's better with physical installation(s).

    The performance takes around 10-15 mins with real-time visualizer.

    공연은 총 10-15분여 소요됩니다.

    Contact me

  1. Rain to him symbolizes the power of life that comes alive by its movement. Rain makes you take a break and helps you to look around. It also brings back the memories of happy moments. He often fills a room with the rain and calls it a “Rain Room."

    In the Rain Room, you can find a delightful playground. There is no rule to play in the room. You can shout, clap, jump, past through like a wind, and dance. Whatever you do, the Rain Room will listen to you and watch you with delight.

    Rain of Joy will be a playground and tears of joy to the audience.

    -

    비는 그에게 살아 움직이게 하는 생명의 힘으로 상징화 되어있다. 비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잠시 쉬게하며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곳은 없는지 돌아보게 한다. 그리고 비에는 과거의 행복한 순간을 다시 기억하게 해주는 힘이 있다. 그는 종종 이 빗소리로 공간을 채우며 이를 "레인룸 Rain Room" 이라 부른다.

    레인룸은 관객들에게 종종 즐거운 놀이터가 된다. 레인룸에서는 노는 정해진 방법은 없다. 소리를 내어보고, 박수를 치거나, 마구 움직여보거나, 바람이 되어 지나가보거나, 춤을 추거나, 무엇을 하든, 레인룸의 디지털, 피지컬 작품들은 관객의 움직임에 기쁨으로 반응한다.

    Rain of Joy 는 기쁨의 눈물이며 누구에게나 즐거운 놀이터다.


    |

@ Suwon IPark Museum of Art in Korea

@ SIA NYC gallery in NYC

@ SIA NYC gallery in NYC

@ SIA NYC gallery in NYC

@ Suwon IPark Museum of Art in Korea



  1. One of performances: Before the show

  1. |

    THANK YOU
    for coming to the encore event

    |


    Sept 24, 2015


    Hey all!


    How was the show? As an artist, I never can satisfy with what I did but I hope you enjoyed my exhibition and the special performance. And I hope there was a good thing you want to bring to your life even it's small. I know well that there are so many beautiful music and awesome performances out there but I hope my music and performance was worth to you. It could be awesome if it was a meaningful moment as a turning point in your life!

    Thank you so much for your support with cheerful words! Thank you so much for coming to the show in spite of the Pope visit. I was trying to contact him but I wasn't sure if he has a phone. :^)


    My exhibition will be finished on Saturday, Sept 26th, 4pm so please visit to the SIA NY gallery before it ends!


    -


    드디어 끝났네요. 오프닝때엔 그리 지치진 않았었는데 앵콜공연때는 피로가 좀 몰려오네요. 말을 많이 했나요? 아닌거 같은데. ㅎㅎ 아마 전시 막바지라 나사가 솔솔 풀렸나봅니다. ㅎㅎ


    그분의 방문에도 불구하고 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더 많이 더 빈틈없이 탄탄하고 완벽하게 보여드리고 싶었지만 부족한 모습도 저의 일부라 생각하고 최대한 (네 최대한) 받아들이고있습니다. 여러가지로 많---이 아쉽지만. :^) 아무쪼록 가치가 있는 자리였기를 바래요. 작품들 곳곳에 말로 하기도 벅찬 수많은 의미들이 들어있지만, 무엇보다도 기쁨 + 설렘 + 가슴벅참을 가득 가져가셨기를 바라구요, 혹 어떤 분 삶의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되셨다면 더 감사할것 같습니다.


    토요일까지 여전히 전시가 있습니다. 토요일 4시에 클로징하게 되니 그전에 오세욧! 오시면 알려주세요. 갤러리 아래 카페에 아마 있을거예요.


    많은 격려와 응원.

    꿈보다 해몽이 좋은 훌륭한 피드백들.


    감사합니다!


    With Joy,


    |


    Han


    |

  1. |

    THANK YOU
    for coming to the opening

    |


    Sept 17, 2015


    Opening reception 에 와 주시어, 저의 - 부족하지만 - 특별한 퍼포먼스를 보고 들어주시고, 기록해주시고, 텅 비었던 공간을 왁자지껄 즐거운 놀이터로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해요. 여러분들이 없으면 저 공간이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오신 모든 분들, 앞으로 향후 1201년동안 기쁨 가득한 매일매일 되시고 기쁨을 주변에 널리 알리시길! 오시는 모든 분들께 제 전시가 삶의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되셨으면 합니다.


    전시가 다음주 토요일 26일까지 있으니 오실 분들은 언제든 방문해주시고 연락도 해 주시구요! (평일 11-6시, 토 12-4시, 일요일은 쉽니다) 사진이나 영상으로 담으신 것들을 절대 가지고 계시면 안됩니다. 모두에게 쉐어하셔야합니다! :)



    Thank you so much for coming the opening reception of my exhibition. I had a delightful time with you and I was glad I could share my joy and what I love. I hope my exhibition can be very meaningful turning point for your life.


    If anyone plans to visit the gallery and wants to see the special performance what I did tonight, just let me know! Don't forget the exhibition will be finished on Sept 26th.


    Check out yourself what's happening there and pass your joy on!


    Sept 17th, 2015


    With Joy,

    Han


  1. |

    Sept 17th - 26th

    @ SIA NY gallery





    511 W 20th St.
    2nd FL. 2N.
    New York, NY 10011



Lamx

The Breeze                                

  1. Invitation to the encore event on Sept 24th, 2015

Share this page on:


  1. Photography by Han Lee, J Myong GonChon, Jung Kwon